페스티벌 초이스
소개글
‘페스티벌 초이스’는 기존 특별초청 부문의 변화한 명칭이다. 해당 부문의 정체성을 강화하고 무엇보다 축제의 의미를 강조하려는 의지의 표현이다. 페스티벌 초이스 단편 쇼케이스에서 선보이는 작품은 22편, 장편 쇼케이스 부문에서는 총 16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신인 감독의 장편 데뷔작, 오랜만에 찾아온 기성 감독들의 작품, 서울독립영화제에서 꾸준히 만나 온 감독들의 최신작, 오랜 시간에 걸쳐 공들여 완성한 다큐멘터리를 두루두루 관람할 기회가 될 것이다. 정통 드라마에서 장르를 뒤섞은 경계 너머의 영화까지, 새로운 정체성을 갖게 된 이의 작품부터 기존의 재능에 깊이를 더한 이름까지, 무엇 하나 예사롭지 않은 페스티벌 초이스의 단편들로 축제의 분위기를 마음껏 즐겨 보시길.

모든일자

  • 11.26(목)
  • 11.27(금)
  • 11.28(토)
  • 11.29(일)
  • 11.30(월)
  • 12.01(화)
  • 12.02(수)
  • 12.03(목)
  • 12.04(금)

모든장소

  • CGV아트하우스 압구정 ART1
  • CGV아트하우스 압구정 ART2
  • CGV아트하우스 압구정 ART3
  • CGV압구정 CINEMA1
  • CGV압구정 CINEMA2
  • CGV압구정 CINEMA3

모든구분

  • 단편 쇼케이스
  • 장편 쇼케이스

모든조건

  • 영어자막
  • 한글자막
  • 대사없음
  • 한글자막+영어대사or영어자막
  • 전체관람가
  • 12세 이상
  • 15세 이상
  • 18세 이상

초기화 적용

검색어입력

+ 필터

  • 민서와 할아버지

    서울독립영화제2020 (제46회) | 페스티벌 초이스
    정휘빈 | 2020 | Animation | Color | DCP | 7min 45sec (E)
    시놉시스
    어릴 적 돌아가신 할아버지에 대한 좋지 않은 기억만을 가지고 있던 민서의 눈앞에 할아버지의 물건이 담긴 상자가 나타난다.
  • 무협은 이제 관뒀어

    서울독립영화제2020 (제46회) | 페스티벌 초이스
    장형윤 | 2020 | Fiction | Color | DCP | 25min 52sec (E)
    시놉시스
    고려와 조선 초기, 검의 시대가 있었고 그 중심에는 무협인들이 있었다. 현대에는 무협인들이 모두 사라진 것처럼 보였으나 사실 그들은 사라진 것이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숨어서 삶을 이어 가고 있다. 진사검법의 계승자 진영영은 스무 살이 되자 무협인 생활에 지겨움을 느끼고 대학에 들어가기로 결심한다.
  • 이주선

    서울독립영화제2020 (제46회) | 페스티벌 초이스
    오유빈 | 2020 | Fiction | Color | DCP | 29min 38sec (E)
    시놉시스
    지구에 또다시 빙하기가 도래한다. 곧 멸망할 지구를 두고 새로운 지구로 떠날 수 있는 ‘이주선’이 운영된다. 단, 이 이주선을 탑승할 때는 한 사람당 25kg의 수하물만 가져갈 수 있다. 윤하는 엄마의 유언을 들어주고 마지막 이주선을 탑승할 예정이다. 그런데 죽었다던 아빠가 살아 있다. 두 다리가 없는 채로.
  • 검은 옷을 입지 않았습니까?

    서울독립영화제2020 (제46회) | 페스티벌 초이스
    백종관 | 2020 | Documentary, Experimental | Color | DCP | 17min 21sec (KN, E)
    시놉시스
    2019년 11월 16일 저녁, 그들은 파리(Paris) 중심가 일대에서 검은 물결의 시위대 속에 우연히 갇히게 되었다. 2020년 한국에서, 그들은 그 기억을 다시 글로 옮기고, 움직임과 소리를 재배치하여 다른 형태의 시위를 조직했다.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하고, 연기가 피어오른다.
  • 미믹

    서울독립영화제2020 (제46회) | 페스티벌 초이스
    강다민, 김유빈, 윤다은, 홍승연 | 2020 | Animation | Color | DCP | 5min 52sec (N)
    시놉시스
    주변에서 흔히 보게 되는 사물들이 사람이 된다면? 사람이 그 역할을 대신하게 된다. 처음에는 잘 수행하던 사람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본인의 역할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여 사고가 발생하게 된다.
  • 바람 어디서 부는지

    서울독립영화제2020 (제46회) | 페스티벌 초이스
    김지혜 | 2020 | Fiction | Color | DCP | 22min 29sec (E)
    시놉시스
    시나리오 작업 중인 윤정은 촬영 아르바이트를 구하며 2019년 4월 대규모 화재가 일어났던 강원도 고성으로 향하게 된다. 그곳에서 윤정은 현지 인터뷰이들과 참담한 화재의 현장을 마주하게 되는데……
  • 마지막 손님

    서울독립영화제2020 (제46회) | 페스티벌 초이스
    이제한 | 2020 | Fiction | B/W | DCP | 39min 55sec (E)
    시놉시스
    서울의 어느 작은 영화사에서 4년째 일하고 있는 진호는 오래전 동료 수영의 방문에 놀란다. 1년이 넘도록 아무런 연락도 없었던 그녀였다. 그녀는 스위스의 몽블랑에 있었다고 했다. 거기서 만난 누군가와 결혼을 했다고. 이 하루 동안 진호는 많은 일을 겪는다. 진호뿐만이 아니라, 그를 둘러싼 사람들 또한. 이날, 회사의 시계는 자꾸 느려져 멈추고, 진호는 종종 잠이 들고, 다시 잠에서 깨며, 오랫동안 보지 않았던 이들이 나..
  • 파란 나라

    서울독립영화제2020 (제46회) | 페스티벌 초이스
    김영글 | 2019 | Experimental | Color+B/W | DCP | 17min 22sec (KN, E)
    시놉시스
    1904년 10월 12일 서울. 대한매일신보에 건축 기술자 모집 광고가 실렸다. 일본의 한 토목회사가 서울에서 새로운 건물의 시공을 맡았다는 광고였다. 벨기에영사관으로 쓰일 2층짜리 석조 건물이었다. 그런데 광고를 보고 가장 먼저 찾아온 건 한국인도 일본인도 아니었다. 바로 파란 피부의 생명체, 스머프였다. 어떻게 해서 그들이 이역만리 한국까지 와서 영사관 건축에 동원된 걸까?
  • 우주의 끝

    서울독립영화제2020 (제46회) | 페스티벌 초이스
    한병아 | 2020 | Animation | Color | DCP | 9min 15sec
    시놉시스
    시한부 진단을 받은 주인공에게 의사가 묻는다. 당신의 아이들에게 어떤 말을 남길 거냐고. 뻔한 말밖에 떠오르지 않던 중 갑자기 떠오른 한마디. ‘걸어라’. 그리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마주친 사람들은 그녀에게 또 다른 대답들을 보여 준다.
  • 나와 승자

    서울독립영화제2020 (제46회) | 페스티벌 초이스
    김아영 | 2020 | Animation | B/W | DCP | 7min 46sec (E)
    시놉시스
    어느 날 밤, 나는 덜컥 겁이 났다. 엄마가 없으면 어떻게 살지? 두려웠다. 16년 후, 엄마는 91세가 되었고, 나는 60세가 되었다. 가을과 겨울 사이, 나는 엄마가 없어도 괜찮을까?

1 2 3 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