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개요

개요 서울독립영화제2020 (제46회)

개최일정

2020년
11월 26일(목)
~
12월 04일(금)

개최장소

CGV아트하우스 압구정, CGV압구정

주최

(사)한국독립영화협회, 영화진흥위원회

주관

서울독립영화제2020 집행위원회

부대행사

개/폐막식, 독립영화 아카이브전 시네토크, 배우프로젝트, 토크포럼, 창작자의 작업실, 관객이벤트 등

특징

경쟁 독립영화제
한 해 동안 만들어진 다양한 독립영화들을 아우르고 재조명하는 국내 경쟁 독립영화제이다. 극, 실험,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독립영화를 주제, 형식, 장르에 구분 없이 공모하여 시상한다. 새로운 독립영화를 발굴할 뿐 아니라 별도의 초청 섹션을 통해 독립영화의 다양한 경향을 소개하며 한 해의 독립영화를 결산하고자 한다.
교류와 소통, 축제의 영화제
동시대 독립영화인들이 한자리에서 모임으로써 독립영화의 시대정신과 비전을 찾고자 한다. 감독, 배우, 스태프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는 영화인과 독립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고 있다.
미래지향적 영화제
기성 영화의 대안이 될 새로운 독립영화를 적극적으로 발굴하는 영화제이다. 독립영화의 성장과 발전에 크게 기여하며 한국 영화 안에서 독립영화의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다. 주류 영화와 차별화된 비전을 통해 영화의 새로운 가능성에 도전하고 있다.
영화제 이후를 고민하는 영화제
영화제 외에도 SIFF Plus라는 타이틀로 일상사업을 펼치며 독립영화 저변을 확대하고 있다. SIFF Plus에는 국내외 순회상영회 인디피크닉, 블루레이/DVD 제작, 도서발행, 독립영화 제작 및 배급, 배우프로젝트 등의 활동으로 다양한 관객과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해외 독립영화 초청 및 국제 교류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해외 독립영화를 소개하는 영화제이다. 이를 통해 창작자에게 새로운 영감을 불어 넣고 있다. 아시아의 중심에 있는 한국 독립영화의 위상에 걸맞게 국내 최대 독립영화제로서 향후 국제 교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해외 진출의 교두보가 되고자 한다. 올해는 코로나 여파로 해외초청 부문이 일시적으로 취소되었으나, 추후 활발한 활동을 기획 중이다.

아이덴티티

Main Slogan 서울독립영화제 메인슬로건

한국영화의 새로운 도전
New Challenge of Korean Films
한국영화의 가능성을 넓혀 가는 독립영화를 지원하고 현주소를 조망하는 장으로서 서울독립영화제는 ‘한국영화의 새로운 도전’을 메인슬로건으로 선정했습니다. 1999년 영화진흥위원회와 (사)한국독립영화협회가 영화제의 변화 의지를 담은 초기 슬로건으로서 그 목표는 지금도 유효합니다. 독립영화는 영화 운동의 도도한 물결을 넘고 다양한 실천과 미학적 실험을 거쳐 영화의 미래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서울독립영화제와 함께 한국영화의 새로운 도전은 오늘도 계속됩니다.

Slogan 2020 슬로건 2020

 

 

어제와 다른 세계

A World Different from Yesterday

 

 

우리의 시선과 카메라가 세계로 나아갈 때

 

우리는 대립으로는 해소할 수 없는

 

프레임 안과 밖을 동시에 생각하곤 합니다.

 

밖으로 나아갈수록 안으로 깊숙이 들어서는

 

우리안의 우주가 확장되는 것처럼 새롭게 다가오는 세계.

 

영화는 이런 과정 속에서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믿습니다.

 

세상의 불화를 영화 안으로 가져오는 목적이 무엇일까요?

 

우리가 영화라는 매체로 나누고자 했던 세상은

 

낙관도 절망도 아닌 그 둘을 넘어서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팬데믹 이후의 세계에서

 

이전을 추억하거나 판타지화 하기 보다는,

 

힘의 우위 속에 묻혀졌던

 

여러 대립체계와 모순들을 더 결연히 마주해 봅니다.

 

멈추지 않는 발전의 시대라는 환영을 걷어 내고,

 

2020년의 지표가 만든 과거를 통해

 

새로운 정상성을 묻고,

 

어제와 다른 오늘에 대해 질문해 봅니다.

 

 

 

우리의 독립은 근거없는 긍정과 좌절뿐 아니라,

 

자본과 논리에 편승하는 이분법적 가치들로부터의 독립이어야 합니다.

 

독립영화가 팬데믹 이전의 세계를 어떻게 바라보고,

 

이후의 세계와는 어떤 방식으로 만날 수 있는지

 

이 자리에 모인 모든 분들과 함께 질문해 보고 싶습니다.

 

독립영화의 살아있는 현장으로써 서울독립영화제가

 

어제와 다른 세계를 통과하는 하나의 과정이고자 합니다.

 

Poster 2020 포스터 2020

포스터
<차원의 중첩과 확장>

"어제와 다른 세계"를 여러 층위로 이루어진 새로운 현실로 해석했다. 단일해 보이는 공간도 여러 층위로 이루어져 있듯이, 우리를 둘러싼 세계도 다양한 관점과 해석에 따라 여러 차원이 중첩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독립영화는 세상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해 또 다른 차원을 만들어내고 기존의 차원을 확대시킨다.

DESIGN. ORDINARY PEOPLE

행사내용

상영부문

서울독립영화제의 프로그램은 다음과 같이 구성된다.

본선 단편경쟁
독립영화의 새로운 가능성과 잠재력을 품고 있는 단편영화를 발굴하여 상영하고 시상하는 부문.
본선 장편경쟁
한국영화의 새로운 성취와 비전을 보여주는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장편 독립영화를 상영하고 시상하는 부문.
새로운선택
공식 출품 외 작품이 포함되며 장편 1편 이하를 연출한 신진감독의 참신한 패기와 도전을 격려하는 부문.
페스티벌 초이스
공식 출품 외 작품이 포함되며 신진뿐만 아니라 기성감독의 화제작을 통해 독립영화의 스펙트럼을 확인할 수 있는 부문. 단편 쇼케이스와 장편 쇼케이스 부문이 포함되어 있다.
독립영화 아카이브
신작 외 작품을 포함한 다양한 기획을 통해 독립영화를 소개하는 부문.
창작자의 작업실
영화의 창작 과정을 더 세밀하게 들여다 볼 수 있는 특별상영 및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

부대행사

SIFF PLUS

시상

시상내역

본선 장편경쟁 부문

장편 대상 본선 장편경쟁 부문 상영작 중 대상 작품을 선정하여 상금 2,000만 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장편 최우수작품상 본선 장편경쟁 부문 상영작 중 최우수작품을 선정하여 상금 1,500만 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본선 단편경쟁 부문

단편 대상 본선 단편경쟁 부문 상영작 중 대상 작품을 선정하여 상금 1,000만 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단편 최우수작품상 본선 단편경쟁 부문 상영작 중 최우수작품을 선정하여 상금 800만 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단편 우수작품상 본선 단편경쟁 부문 상영작 중 우수작품을 선정하여 상금 500만 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새로운선택 부문

새로운선택상 새로운선택 부문 상영작 중 2작품을 선정하여 상금 500만 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특별상

독립스타상 본선 장편경쟁 및 본선 단편경쟁 부문 상영작에 출연한 배우 각각 1명을 선정하여 상금 200만 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열혈스태프상 본선 장편경쟁 및 본선 단편경쟁 부문 상영작에 참여한 스태프 중 1명을 선정하여 상금 300만 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집행위원회특별상 서울독립영화제2020 집행위원회가 전체 상영작의 참여자 중 선정하여 상금 300만 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독불장군상 (사)한국독립영화협회 운영위원회가 본선 장편경쟁 및 본선 단편경쟁 부문 상영작 중에서 선정하여 상금 200만 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심사위원

심사위원

본선 장편경쟁_구교환 KOO Kyo-hwan (배우, 프로듀서, 영화감독)

영화를 찍기도 하고 찍히기도 한다. 2011년 연출한 <거북이들>과 출연작 <구해줘>로 정동진독립영화제 땡그랑동전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연기와 연출력 모두 주목받기 시작했다. 2014년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인 <오늘영화> 중 ‘연애다큐’의 연출, 각본, 프로듀서, 편집, 주연으로 참여했다. 공동감독이자 배우로 참여한 <플라이 투 더 스카이>(2016)로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의 국내경쟁 대상을 수상했고, 배우로 출연한 <꿈의 제인>(2016)으로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54회 백상예술대상 남자신인연기상 등을 수상했다. 44회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 부산영화제에서 CGV아트하우스상, KBS독립영화상 등을 받은 이옥섭 감독의 <메기>(2018)의 제작, 프로듀서, 각본, 편집, 주연으로 참여하면서 독보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으며, 최근 <반도>(2020)에서 배우로 크게 주목받았다.

본선 장편경쟁_김희정 KIM Hee-Jung (영화감독)

조선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영상문학을 가르치고 있다. <아버지의 초상>, <만남> 등 단편이 클레르몽페랑영화제 초청, 시카고국제영화제에서 수상했고 졸업영화인 <언젠가>(2001)로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에 초청됐다. 2005년 칸영화제 ‘레지당스 인 파리’에 선정된 <열세살, 수아>로 2007년 서울국제영화제 신인감독상을 수상했고, 바르샤바국제영화제, 우디네 극동아시아 영화제 등에 초청됐다. <청포도 사탕: 17년 전의 약속>(2009)으로 도쿄필멕스영화제, 바르샤바국제영화제 등에 초청됐다. 2015년 전주국제영화제 ‘전주프로젝트’에 선정된 <설행_눈길을 걷다>가 2016년 3월 개봉했고, 카를로비바리, 인도고아국제영화제 등 다수의 영화제에 초청됐다. <프랑스여자> 프로젝트로 부산국제영화제 APM에서 KOCCA를 수상했고 2020년 6월 전국 개봉했다.

본선 장편경쟁_이진숙 LEE Jin-sook (프로듀서)

㈜영화사 하얼빈 대표이자 한국예술종학학교 겸임교수. 2000년 영화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제작책임으로 데뷔하였다. 2002년 ㈜엔젤 언더그라운드를 설립하여 독립영화 <뽀삐>를 제작, 2005년 <여교수의 은밀한 매력>을 제작하였고, 2009년 공포 판타지 영화 <요가학원>의 기획과 프로듀서를 맡았다. 국가인권위원회의 인권영화 프로젝트 <여섯 개의 시선>, <다섯 개의 시선>, <시선 1318> 등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았다. 2015년 ㈜영화사 하얼빈을 설립하여 영화 <밀정>을 기획, 워너브라더스와 공동제작하였다.

본선 단편경쟁_류현경 RYU Hyun-kyung (배우, 영화감독)

1996년 SBS 드라마 <곰탕>에서 아역으로 데뷔, 아역 연기자를 거쳐서 영화 <만신>(2014), <오피스>(2015),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2015),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2017), 드라마 <심야병원>(2011), <더 러버>(2015), <20세기 소년소녀>(2017) 등에 출연하며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영화 <오피스>로는 제36회 황금영화상 조연상을 수상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연극 <내 아내의 모든 것>(2014), <올모스트 메인>(2016)을 통해 무대에서도 관객들과 호흡했고, 이후 영화 <광태의 기초>(2009), <날강도>(2010)와 다수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하며 팔방미인의 면모를 발휘했다. 최근 영화 <기도하는 남자>(2020), 드라마 <죽어도 좋아>(2018), <닥터탐정>(2019)에서 장르를 불문한 연기력으로 호평받으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본선 단편경쟁_민용근 Min Yong Keun (영화감독)

1996년 첫 단편 연출작 <주말>로 데뷔했다. 단편영화 <도둑소년>(2006)은 부산국제영화제 선재상을 받았으며, 서울독립영화제를 비롯 국내외 많은 영화제에서 호평을 얻었다. 장편 데뷔작 <혜화,동>(2010)은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감독상과 서울독립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비롯 3개 부문에서 수상했으며, 옴니버스 영화 <원 나잇 스탠드>(2009)는 서울독립영화제2009 개막작으로 상영됐다. 인권영화 <어떤 시선>(2013)을 공동 연출했으며, 단편 <자전거 도둑>(2014)과 <고양이춤>(2015)이 서울독립영화제 특별초청에 초청됐다. 올해 김다미, 전소니 등이 출연한 영화 <소울메이트>를 연출했고 개봉을 준비하고 있다.

본선 단편경쟁_이지원 LEE Ji-won (영화감독)

<번지점프를 하다>(2000) 연출부, <우아한 세계>(2007) 윤색에 참여했다. 2008년에 연출한 단편 <그녀에게>로 리옹 아시안 영화제, 블라디보스톡 아시아태평양 국제영화제, 샌프란시스코 매드캣 국제여성영화제에 초청됐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미쓰백>(2018)로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신인감독상, 제19회 디렉터스 컷 어워즈의 올해의 영화상 등을 수상했고, 제38회 한국평론가협회상, 도쿄 국제영화제, 런던 아시아 영화제, 뉴욕 아시아 영화제, 홍콩 아시안필름 어워드, 달라스 아시안 영화제, 샤름 엘 셰이크 아시아 영화제 등 다양한 영화제에 초청됐다. 현재 각본 및 감독을 맡아 류승룡, 하지원 등이 출연한 영화 <비광>를 준비 중이다.

새로운선택_강상우 KANG Sang-woo (영화감독)

대학에서 물리학과 컴퓨터과학을 공부한 뒤 극영화와 다큐멘터리를 오가며 작품 활동을 해왔다. 단편 <클린 미>(2014)로 2014년 밴쿠버국제영화제에 초청됐고, 제2회 포항맑은단편영화제 대상을 수상했다. 첫 장편 다큐멘터리 <김군>으로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경쟁부문 대상, 제7회 무주산골영화제 관객상, 제20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감독상, 제7회 들꽃영화상 대상 등을 수상했다.

새로운선택_임대형 LIM Dae-hyung (영화감독)

2012년 단편 〈레몬타임〉이 각종 영화제를 통해 소개되었고, 2014년 단편〈만일의 세계〉는 미쟝센단편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 서울독립영화제 우수작품상 등을 수상했다. 첫 번째 장편영화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2016)는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부문에 초청되어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 제 5회 들꽃영화상 신인감독상, 제 19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감독상 등을 수상하며 호평받았다. 2019년 10월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공개한 이후 11월 개봉한 <윤희에게>(2019)의 각본과 연출을 맡았고, 제40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각본상과 감독상을 수상했고, 피렌체 한국영화제에서 비평가상 등을 받았다.

새로운선택_전고운 JEON Go-woon (영화감독)

광화문시네마 공동대표. 2008년 첫 단편 연출작인 <내게 사랑은 너무 써>로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우수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1999, 면회>(2012), <족구왕>(2013), <범죄의 여왕>(2016) 등의 제작에 참여했다. 감독, 각본, 제작에 참여한 <소공녀>로 39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 55회 대종상 영화제 신인감독상 및 시나리오상, 22회 부산국제영화제 CGV아트하우스상, 43회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감독상 등을 수상했다. 2019년 이경미, 임필성, 김종관 감독과 함께 4편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인 <페르소나>의 연출에 참여했다.

조직구성

서울독립영화제2020 조직구성

집행위원회

집행위원장 김동현 서울독립영화제 집행위원장
집행위원(가나다순) 김영우 DMZ국제다큐영화제 프로그래머
김미영 영화감독 < 너는 결코 서둘지 말라 >
박광수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 프로그래머, 정동진독립영화제 집행위원장
박채은 독립미디어연구소 연구원, 인디플러그 선임프로듀서
신아가 영화감독 < 속물들 >, < 밍크코트 >
이지연 (사)한국독립영화협회 사무국장

사무국

사무국장 프로그램팀 기획운영팀 홍보팀
siff@siff.kr prog@siff.kr plan@siff.kr press@siff.kr
project@siff.kr office@siff.kr

TOP